윌리암 틴데일(1490~1536)

<목차>
최초의 영역 성경 출간자
성직자들의 오류를 지적
평신도들에게 성경을
마침내 영역본 성경 완성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평신도들에게 성경을


“몇 년 안에 쟁기를 가는 소년이 나보다 더 성경을 잘 알게 만들겠다.”고 했던 장담. 그랬다. 틴데일의 가슴 속에서 종교개혁의 실천을 성경 보급에서부터 행하고자 하는 의지가 불꽃처럼 일고 있었다. 틴데일은 교회 안에 팽배한 모든 오류의 주된 원인이 하나님의 말씀을 평신도들이 직접 읽지 못하는 데 있다고 생각했다. 성직자들은 궤변으로 성경의 올바른 의미를 흐려놓았으며 자기들의 입맛에 안 맞는 사람들을 비난하기 위해 성경을 본래 의미와 상관없이 교묘히 이용했다. 라틴어로 된 성경을 읽지 못하는 평신도들로서는 성직자들의 말이 거짓이라는 것을 짐작만 할 뿐 잘못을 명확히 지적해 내지 못하는 채 여전히 미혹당하고 있었다. 그러므로 모든 이가 직접 가감없이 읽을 수 있도록 성경을 영어로 번역하는 것이 우선적인 일이라고 틴데일은 생각했다. 그러나 당시는 로마 가톨릭 교회의 전통상 성경을 라틴어 이외의 다른 언어로 번역하는 것이 용납되지 않았다. 성경을 영어로 번역한다는 것은 곧 죽음을 의미했다. 하지만 틴데일은 어떻게든 진리에 무지할 수밖에 없는 이들에게 진리를 바로 볼 수 있게 하고 싶었다. 1516년에 나온 루터의 독일어 신약은 그의 그런 생각에 불을 지폈다.

런던에 도착한 틴데일은 런던의 주교 쿠드버트 턴스탈을 찾아갔다. 턴스탈은 에라스무스의 친구이자 에라스무스가 칭찬할 정도로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었으므로 그의 밑에서 일할 수 있다면 참으로 행복할 것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틴데일이 턴스탈의 밑에서 일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틴데일을 세우신 목적이 이르는 길이 아니었으므로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손을 은밀히 움직이셨다. 턴스탈은 자기 집에 필요 이상의 인원이 있다는 이유로 틴데일을 받아주지 않았던 것이다.

턴스탈 주교로부터 거절당한 틴데일은 런던 시 참사회원인 험프리 멈무스의 집에 1년 정도 머물면서 영국 어디에도 자신이 들어앉아 신약을 번역할 수 있는 방이 없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리하여 멈무스를 비롯한 몇 사람의 재정적인 도움을 받아 1524년 독일로 건너가는데, 이것이 영국과는 마지막이 되고 말았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