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칼빈 (1509 ~ 1564)

<목차>
그의 피, 나의 허물을 씻어버리고
열두 살짜리 소년 성직자
문학, 법률, 신학의 권위자 되다
갑작스런 회심, 삶 방향이 바뀌다
최초의 신앙고백
「기독교 강요」와 칼빈
개혁자로서의 운명이 결정되고
개혁자로서의 삶을 열다
내적 성장을 통해 다져진 개혁자
충실한 조력자 이델리트
실천과 고투의 장
그리스도는 내게 유익이라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사나 죽으나 그리스도는 내게 유익이라


청소년 시절에 그의 아버지가 마음대로 아들의 진로를 바꾸어 법학을 시켰을 때와 불평없이 건강을 헤쳐가면서 열심을 내던 칼빈의 성품은 하나님의 일을 맡아서도 여전히 나타났다. 이처럼 철두철미한 책임감을 가지고 주어진 일이라면 무엇이나 관철시키고야마는 칼빈을 종교개혁의 마무리 정비사로 택한 하나님의 선택은 너무나도 합당한 일이었다.

볼프강 무스쿨루스는 칼빈을 가리켜 팽팽히 당겨진 활이라고 표현했다. 병약한 몸으로 어떻게 노도같이 밀려오는 문제들을 해결하였는지, 언제 그토록 방대한 양과 수준높은 저술을 할 수 있었는지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사람들은 거리에 나다니는 그를 송장이 걸어가는 것 같다 하였다. 그는 학창시절부터 과로로 건강을 해쳤으며 죽는 순간까지 벅찬 업무로 늘 쇠약했다. 그래서 끊임없이 질병에 시달려야 했고 끝내는 아직 일할 나이인 54세에 죽음을 맞아야만 했다.

그는 루터와 같이 돌연한 죽음으로 맞이한 것이 아니다. 유언장을 작성하는 등 모든 일을 정리했을 뿐만 아니라 후임자까지 선정해 놓은 다음 파렐에게 마지막 편지를 보냈다. “형이 나보다 오래 사는 것이 하나님의 뜻인 것 같소. 부디 우리의 우정을 기억해 주길 바라오. 그것이 하나님의 교회에 유익하고, 그 열매가 하늘에게 우릴 기다리고 있소. 나는 형이 나 때문에 지치는 것을 원하지 않소. 나는 매우 힘들게 숨을 쉬고 있소. 매순간이 나의 마지막 호흡인 양 생각되오. 내가 그리스도를 위해 살고 또 죽으니 그것으로 족하오. 그리스도는 그를 따르는 모든 자에게 살아서나 죽어서나 유익한 것이오.”

1564년 5월 27일자 의회서기록에 “오늘 저녁 8시, 책임감이 강한 칼빈은 하나님께 감사드리면서 감각과 정신이 온전한 채로 하나님께 갔다.”라고 기록되어진 대로 죽는 순간까지 의식을 잃지 않은 채 조용히 숨졌다. 그는 54년이라는 생애를 이 땅에서 유감없이 주님께 헌신하다가 피곤에 병든 육신을 땅에 눕히고 영은 영광스러운 주님 곁으로 갔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