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칼빈 (1509 ~ 1564)

<목차>
그의 피, 나의 허물을 씻어버리고
열두 살짜리 소년 성직자
문학, 법률, 신학의 권위자 되다
갑작스런 회심, 삶 방향이 바뀌다
최초의 신앙고백
「기독교 강요」와 칼빈
개혁자로서의 운명이 결정되고
개혁자로서의 삶을 열다
내적 성장을 통해 다져진 개혁자
충실한 조력자 이델리트
실천과 고투의 장
그리스도는 내게 유익이라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갑작스런 회심으로 삶의 방향이 바뀌다


이제 칼빈은 마음 바탕도 실력도 하나님이 쓰시기에 적당한 그릇으로 준비되었다. 하나님은 칼빈에게 갑작스런 회심을 통해 스스로 삶의 방향을 전환하도록 하셨다. 그가 추기경 사돌렛에게 쓴 편지을 보면 “그러나 그 때에 갑자기 아주 다른 형태의 교훈이 떠올랐습니다. 지금까지 내가 얼마나 과오의 돼지우리에서 딩굴고 있었는가를, 그리고 내가 얼마나 부정하고 더러운가를 밝히 보았습니다. 내가 처해 있는 비참한 상태에 대한 두렵고 떨리는 심정, 영원한 죽음의 전망에 대한 무서운 위협, 이런 것 때문에 나는 한 시간도 더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즉시로 나는 당신이 지시하시는 길을 걷게 되었습니다. 통곡과 눈물로 나의 과거를 저주하면서 나는 떠났습니다.” 라고 적고 있다.

그가 회심한 시기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여러 학자들의 연구에 의하면 1528년에서 1533년 사이일 것이라고 추정되어지고 있다 그의 회심에 관한 내용은 단편적이나마 「시편 주석」 서문에 돌연한 회심이 라고 언급한 내용을 살펴보면 알 수 있다.

“처음에 나는 로마주의의 미신 속에 완고하게 귀의하고 있었기 때문에 쉽게 이 진흙탕 수렁에서 빠져나올 수가 없었다. 그런데 하나님은 나를 갑작스럽게 회심시켜 마음으로부터 그의 훈계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나는 나이에 비해 이와 같은 문제에는 퍽 완고한 편이었다.” 이 글에는 완악해진 자신의 마음을 단번에 온순하게 길들인 데 대한 놀라움이 적혀 있다.

그날 그는 성경 가운데서 그리스도를 참으로 발견하였다. 그리고는 “오오 아버지, 그의 소망은 당신의 진노를 그치게 하고 그의 피는 나의 많은 허물을 씻어 버리고 그의 십자가는 나의 저주를 대신 지고 그의 죽음은 나의 속량이 되었나이다. 우리가 자신들을 위하여 여러 가지 쓸데없고 어리석은 방법들을 써 보았지만 당신은 거룩한 말씀을 등불과 같이 내 앞에 비추시고 또한 당신은 나의 마음을 감동시키셔서 나로 하여금 예수의 공로 이외에는 아무것도 상관치 않게 하셨나이다. 라고 부르짖었다. 그후 칼빈은 이 도(道) 안에서 전진하려는 마음으로 불타올라 다른 학문에 손을 전적으로 뗀 것은 아니었지만 그것들을 추구하려는 열을 식었다. 그는 갑작스런 전환이라고 표현하였지만 그가 추기경 사돌렛에게 보낸 서신을 보면 오랫동안 고민한 흔적을 엿볼 수 있다.

“내가 내 영혼의 깊은 곳까지 내려가든지 또는 내 마음을 높이 하나님께까지 끌어올릴 때 나는 극도의 공포에 사로잡혔습니다. 어떤 속죄나 만족으로도 고칠 수 없는 공포였습니다. 더 긴밀하게 내가 내 자신을 검토하면 그만큼 더 내 양심을 찌르는 가시가 날카로웠습니다. 그리하여 내게 남긴 유일한 위안은 이 모든 것을 잊음으로써 나 자신을 속이는 일이었습니다. 하여간 더 좋은 길이 없었으므로 나는 이미 출발한 그 길을 계속하여 걷고 있었습니다.”

양심의 참된 평화를 누리지 못했던 암담한 날들을 고백하고 있는 것이다. 하나님은 이러한 상한 심령을 멸시치 않으시기 때문에 그에게 갑작스런 회심을 맛볼 수 있게 하셨다. 칼빈은 이 갑작스런 회심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적고 있다.

“처음에는 너무나 새롭고 급작스러운 일이라서 귀를 기울이려고 하지 않았고 지금까지의 내 전생애가 잘못된 것을 고백한다는 것이 어려워 완강하게 항거했었다.”

칼빈은 이러한 근본적이고 결정적인 마음의 변화를 경험하고도 자신이 신교도임을 자처하지 못하고 로마 가톨릭 교회의 한 성원으로 남아 있었다.

이러한 사실에서도 알 수 있듯이 칼빈은 전생애 동안 하나님께 선택된 그릇으로서 종교개혁가의 투사적인 삶을 살라는 하나님의 강력한 요구와 고요/사색/여유를 즐길 수 있는 학자나 문필가가 되고 싶은 내적 요구로 늘 갈등을 느꼈던 것 같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