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칼빈 (1509 ~ 1564)

<목차>
그의 피, 나의 허물을 씻어버리고
열두 살짜리 소년 성직자
문학, 법률, 신학의 권위자 되다
갑작스런 회심, 삶 방향이 바뀌다
최초의 신앙고백
「기독교 강요」와 칼빈
개혁자로서의 운명이 결정되고
개혁자로서의 삶을 열다
내적 성장을 통해 다져진 개혁자
충실한 조력자 이델리트
실천과 고투의 장
그리스도는 내게 유익이라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최초의 신앙고백


이렇게 미적거리고 있는 칼빈에게 하나님이 결단의 계기를 주신 것일까? 그의 친구인 코포가 만성절날 마츄런 교회에서 대학 학장 취임 연설을 할 기회가 생겼다.

이 연설문의 초안은 칼빈이 작성했다. 그것은 “그리스도교 철학”이라는 제목의 복음주의적 연설이었다. 작가 슈티겔베르거는 칼빈에 대한 저술 중에 이 경위를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그 날의 청중들은 대부준이 수도사였고 그중 태반은 프란시스코파의 수도사였다. 궁정의 사람들도 참석해 있었다. 청중들 앞에 선 젊은 학장은 떨렸지만 또렷한 음성으로 ‘우리들은 그 효용 때문에 학문을 찬미한다. 그러나 철학을 탐구하면서도 그 어느 철학에서도 아직 발견할 수 없었던 숭고한 철학, 즉 오직 한 분, 죄를 사하시는 하나님의 은총에 대해서 우리가 배우는 모든 학문은 도대체 어떠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 것인가’ 라는 질문을 던진 후 ‘긍휼이 풍성하신 주님! 저희들은 아버지 앞의 유일한 중재자이신 그리스도께 기도합니다. 당신의 영으로 우리들의 마음을 비춰주소서. 우리들의 모든 수고와 노력이 주님을 앙망하며 주님을 느끼고 주님 앞에 예배하며 거룩하신 구주께서 우리들의 영에 스며드시어서 우리 영을 주님의 은총 속에 잠기게 해주시기를 간구합니다.’라는 기도를 올리고 계속해서 산상수훈에 대한 복음적인 방법으로 설명했다.

따라서 장내가 소란해진 것을 물론 당시의 학자 및 정부는 이것은 가톨릭 교회에 대한 선전포고이기 때문에 코포는 화형에 처해야만 한다는 소리가 높았고 대소동이 벌어졌다. 어쨌든 칼빈은 회심한 후 최초의 신앙고백을 한 셈이 되었고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은혜의 복음이 공공연히 증언된 것이었다. 이는 전에는 타고난 열성과 부지런함으로 가톨릭 교회를 위해 일했듯이 이제 복음을 위하여 목숨을 바치겠다는 칼빈의 결심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코포는 물론 칼빈도 노동자처럼 가장하고 파리를 떠날 수밖에 없었다. 이제 칼빈은 개혁자로서의 가시밭길로 한 발을 내디딘 것이었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