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칼빈 (1509 ~ 1564)

<목차>
그의 피, 나의 허물을 씻어버리고
열두 살짜리 소년 성직자
문학, 법률, 신학의 권위자 되다
갑작스런 회심, 삶 방향이 바뀌다
최초의 신앙고백
「기독교 강요」와 칼빈
개혁자로서의 운명이 결정되고
개혁자로서의 삶을 열다
내적 성장을 통해 다져진 개혁자
충실한 조력자 이델리트
실천과 고투의 장
그리스도는 내게 유익이라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파렐의 권유로 개혁자로서의 운명이 결정되고


「기독교 강요」의 출판을 마친 칼빈은 이탈리아로 가서 잠시 휴양을 했다. 그후 프랑스로 돌아가려 했으나 전란으로 길이 막혀 하는 수 없이 제네바로 갔다. 이 우연한 사건으로 그가 평생을 제네바에 머물게 되었으며, 또 이 사건은 「기독교 강요」를 만든 칼빈에게 실제로 고투해야 할 실천의 장을 준비하신 하나님의 손길이 되었다.

그 당시 제네바에는 귀욤 파렐(1489~1565)이라는 프랑스의 종교개혁자가 있어 종교개혁을 성공시키고 정치적 승인까지 얻어놓은 상태였다. 이렇게 외형적 종교개혁은 완성되어 있지만 내면에서의 개혁은 아직 전무한 형편이었다. 시민들은 가톨릭에 대한 불신으로 이제 종교에 대한 열심히 냉각되었으며 육신적인 자유만을 추구했다. 낡은 교의와 제도는 제거되었지만 그것을 대치할 만한 것이 나타나지 않아 이대로 방치한다면 종교개혁은 무의미하게 끝날 것 같이 보였다. 물론 파렐이 있었지만 그는 폭풍을 동반한 우뢰와 같은 사람으로 종교개혁의 선두주자로는 합당했지만 마무리 작업에는 적임자가 아니었다. 스스로도 그것을 깨닫고 파렐은 적임자를 보내주실 것을 하나님 앞에 간절히 기도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기독교 강요」를 저술한 칼빈이 제네바에 머무르고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다. 기도의 응답이라는 확신을 갖고 파렐은 칼빈을 방문했다. 파렐은 상황 설명을 한 후 제네바 교회의 개혁사업을 도와달라고 간청했다.

그러나 칼빈은, 자신은 몸도 약하고 신경과민인데다가 용기도 없어 그런 일에는 적임자가 아니라고 거절했다. 또 나이도 어리고 해야 할 공부도 많다고 했다. 전혀 승낙의 기미를 보이지 않자 파렐은 “당신은 다만 자신의 소원만을 따르고 있고. 내가 지금 전능한 하나님의 이름으로 선언하오. 만일 당신이 이 교회 안에서 주님의 사업에 동참하기를 거절한다면 하나님께서는 당신이 원하고 있는 연구 생활의 안정을 저주할 것이오” 라고 그 자리에서 쏘아붙였다. 그 우뢰같은 소리를 듣는 순간 칼빈은 몸을 떨었다.

“하나님의 두려운 손이 하늘에서 나를 붙잡는 것과 같이 공포가 온몸에 엄습해 와 즉각 모든 항거를 중지하고 허락해야 했다.”고 그는 뒷날 그 순간을 술회했다. 칼빈은 어찌할 수 없는 환경 때문에 또 다시 결코 내리고 싶지 않은 결정을 내려야 했다. 이제 칼빈은 하나님이 원하시는 대로 본격적으로 개혁자의 길을 가야 했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