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칼빈 (1509 ~ 1564)

<목차>
그의 피, 나의 허물을 씻어버리고
열두 살짜리 소년 성직자
문학, 법률, 신학의 권위자 되다
갑작스런 회심, 삶 방향이 바뀌다
최초의 신앙고백
「기독교 강요」와 칼빈
개혁자로서의 운명이 결정되고
개혁자로서의 삶을 열다
내적 성장을 통해 다져진 개혁자
충실한 조력자 이델리트
실천과 고투의 장
그리스도는 내게 유익이라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개혁자로서의 삶을 열다


그러나 칼빈이 제네바에 도착했을 때 제네바는 개혁교로 개종된 후였다. 그러나 개혁교인의 수가 많아졌다는 것 외에 종교적 상황은 여전했다. 오히려 종교개혁 후의 제네바는 태풍의 쓸고간 후의 광장처럼 무질서한 혼란상태를 방불케 했다. 정치적/경제적 불안정으로 폭동과 유혈극이 빈발하였고 도덕, 예의 등 사회절서 면에서도 한심한 정도였다.

한 예로서 당시 유럽 남자들은 첩을 마음대로 둘 수 있었는데 반해 제네바에서는 한 명밖에 안된다는 규정이 있었다. 이 억압규정 때문에 공창(公娼)사업이 번창, 공창지구가 설정되어 그들에게는 독특한 의복을 입히고 그중 한 창녀가 여왕처럼 감독하도록 하였다. 이것이 제네바 종교개혁자들이 당면한 사회상이었다.

이러한 사고방식에 젖어 있는 시민들은 정결한 신앙인으로 만드는 일은 황무지에서 장미꽃을 피우는 일이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 일을 위해 경건한 칼빈을 보내셨다.

중책을 부여받고 파렐의 조수로 온 허약한 몸매, 예리한 얼굴, 학자풍의 칼빈을 하나님의 일꾼으로서 대접해 준 사람은 제네바에서 아무도 없었다. 당시 그는 신학교사로서 성경주해를 하면서 설교 외에 성경의 지식을 더 알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가르침을 주고 있었다. 그리고 틈틈이 「기독교 강요」를 프랑스어로 번역하며 지냈다. 칼빈은 수개월이 못되어 설교자로 임명되었다. 그의 설교는 인기가 대단했다. 그러나 그는 입으로만 그리스도를 운운할 뿐 정작 타락한 생활을 정리하지 못하는 제네바 시민들이 몹시 못마땅했다.

칼빈은 ‘교리문답서’를 작성했다. 시민들이 마음으로 진정 받아들여 실천할 수 있도록 하는 일이 시급하다고 생각에서였다. 그와 파렐은 시민들에게 엄숙히 신앙선서를 하게 하고 그 선서한 사항들을 위반하는 자는 민사상/종교상 형벌을 줄 수 있도록 의회에 요청하여 승인을 얻었다.

칼빈은 공정하고도 엄격하게 이 일을 시행하여 6개월만에 질서를 잡아갔다. 시민들로부터도 열렬한 환영을 얻어 그들은 희망에 가득 차 있었다. 하지만 그 기쁨도 잠시뿐이었다. 신앙선서를 하게 하고 그 사항들을 엄격히 지키도록 일률적으로 강요한다는 것은 처음부터 무리였다. 반대파들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고 시민들마저도 자유가 제한되는 것이 싫어 칼빈에게 등을 돌리게 되었다. 급기야 시 의회는 그에게 제네바를 떠나라고 명령했다.

그가 타락한 도시를 정켤케 하는 동안 겪어야 했던 고통은 4년 후 제네바 당국이 다시 초청하려고 할 때 그의 친지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엿볼 수 있다.

“제네바는 나를 몹시 힘들게 만들었던 고장입니다. 그러나 그 곳은 아주 포기하고 떠난다는 생각을 해본 적은 없습니다. 하나님이 그 곳에 보초병으로 나를 파송하신 것으로 믿었으므로 그 곳에서 한 발자국이라도 움직인다면 내 편에서 범하는 불경건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내가 일 년 동안 견뎌가야 했던 참담함을 지극히 적은 부분만이라도 여러분에게 알렸더라면 정말 그럴 수가 있었겠느냐고 오히려 내 말을 의심했을 것입니다. 매일 열 번 정도 죽기를 원하지 않은 때가 없었다는 것을 나는 똑똑히 증언할 수 있습니다.”

개혁을 꿈꾼 칼빈이 제네바에서 행한 첫 번째 활동은 2년도 못되어 패배로 끝났다. 예수께서 십자가에 죽으심이 인간의 눈에는 실패한 것으로 보일지 모르지만 하나님 편에서는 영원한 승리를 얻은 것처럼, 파렐이 뿌린 복음의 씨앗이 칼빈의 수고로 발아되었던 것이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