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칼빈 (1509 ~ 1564)

<목차>
그의 피, 나의 허물을 씻어버리고
열두 살짜리 소년 성직자
문학, 법률, 신학의 권위자 되다
갑작스런 회심, 삶 방향이 바뀌다
최초의 신앙고백
「기독교 강요」와 칼빈
개혁자로서의 운명이 결정되고
개혁자로서의 삶을 열다
내적 성장을 통해 다져진 개혁자
충실한 조력자 이델리트
실천과 고투의 장
그리스도는 내게 유익이라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충실한 조력자 이델리트


칼빈은 파렐을 비롯한 친구들이 결혼을 권유할 때마다 “나는 여인의 아름다운 외모에 매혹되어 결점까지도 사랑할 수 있는 순정파는 아니다. 순결, 질박, 검약, 인내의 심덕을 갖춘 여인으로 나의 건강을 돌봐줄 수 있는 사람이면 족하다.”라고 하면서 선뜻 결혼에 응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가 1540년 8월에 재세례파였던 스토르레르의 아내였으며 두 자녀를 둔 미망인 이델레트 드 뷔르와 결혼하였다.

칼빈에게 있어 그녀는 확실한 신앙심에서 우러나는 정숙, 온순, 선량한 성품을 가지고 가족들에게 헌신적인 사랑을 베푸는 여인으로 비쳤다. 그들의 결혼생활은 범인들이 누리는 행복과는 거리가 멀었다. 업무로 자주 헤어져 있어야 했고 두 사람 모두 건강이 나빴으며 어렵게 낳은 유일한 아들이 죽는 고통도 겪어야 했다. 그밖에도 칼빈을 둘러싸고 있는 반대자들로부터 부인을 헐뜯는 모욕까지 감수해야 했다. 그런 와중에 그나마 부인이 병사하자 9년 동안의 결혼생활을 마감해야 했다. 아내를 잃은 후 그는 친구 비레에게 자신의 비통한 심정을 다음과 같이 적어 보냈다. “내 마음이 얼마나 비참한지 형은 짐작하실 것입니다. 극한 인내가 없었다면 벌써 주저앉았을 것입니다. 그녀는 빈곤뿐만 아니라 죽음까지도 나와 함께 하려 했지요. 나의 평생 반려자였습니다. 그녀는 목회활동을 하는데 있어서 가장 충실한 조력자로서 내게 방해가 된다고 느껴본 적은 일순간도 없었습니다. 그녀가 죽기 3일전, 내가 아이들을 책임지겠다고 말하자 그녀는 즉시 ‘나는 벌써 아이들을 하나님께 맡겼답니다.’ 라고 대답했습니다.”

위 사실을 미루어볼 때 삶의 푯대가 그리스도를 향하고 있으며 어떻게 해야 좀더 주께 더 봉사할 수 있을까 몰두했던 칼빈이 이델레트를 선택한 이유를 알 수 있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