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녹스 (1514 ~ 1572)

<목차>
주님의 신실한 나팔수
먹장구름이 낀 암울한 시기에
마음의 닷 - 요한복음 17장
갤리선의 노예로
영국에서 목회자가 되어
전국을 순회하며 설교를
두려움 없는 녹스, 공격하는 사탄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전국을 순회하며 설교를


개신교를 옹호하는 엘리자베스 여왕이 등극하면서 피신해 온 개신교도들은 다시 영국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녹스는 여성이 남성을 지배하고 통치하는 것은 하나님의 질서인 남성 본연의 자연적 권위를 뒤집는 것이므로 여성들이 통치권를 행사해서는 안된다는 논문을 발표하였다. 이 논문이 결국 화근이 되어 녹스는 영국에 갈 수 없게 되었다. 그는 하는 수 없이 스코틀랜드의 세인트 앤드류스로 돌아갔다. 이 소식을 들은 섭정자 로렌스의 메리는 그를 반란자라 하여 만약 설교를 한다면 총으로 쏘겠다고 협박했다. 그러자 그를 아끼는 많은 사람들은 설교하는 것을 만류하였다.

그러나 녹스는 “스코틀랜드 주교들의 사주를 받은 프랑스의 함대에 의해 쫓겨나고 감금당해 고문을 받는 그 여러 달 내내 나는 다시 한번 세인트 앤드류스에서 설교하게 되리라는 확실한 소망을 품고 있었습니다. 지금 모든 사람들의 예상을 뛰어넘어 하나님의 섭리가 나를 이곳으로 데리고 온 이상 어느 누구도 나를 가로막지 못합니다. 나에게 닥쳐올지도 모를 위험에 대해 불안해 하고 염려하지 마십시오. 내 생명은 내가 그분의 영광을 추구하고 있을 때 그분께서 지켜주십니다. 나는 어느 인간이 손이나 무기가 나를 보호해 주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나는 다만 말할 기회를 간절히 바랄 뿐입니다. 만일 이곳에서 내가 설교할 수 없다면 나는 할 수 있는 다른 곳을 찾아보아야 하겠습니다.”라는 용기있는 주장을 하였다. 이로써 그는 염려하는 목소리를 잠잠케 했다.

1559년 6월 14일 신부들을 포함한 수많은 군중 앞에서, 유대인들이 하나님을 극진히 섬기고 구세주를 고대하였지만 자기 땅에 오신 구세주인 그리스도를 못박았듯이 로마 가톨릭도 이러한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고 했다. 그리고 로마 가톨릭이 저질러온 엄청난 타락상을 3일 동안에 걸쳐 힘차게 외쳤다. 이로 인해 대소동이 일어났다. 결국 앤드류스에서는 모든 로마 가톨릭의 잔재가 철거되고 가톨릭 예배는 폐지되었다.

존 녹스는 전국을 순회하며 설교를 했다. 그가 가는 곳마다 신교 신앙이 크게 힘을 얻어 가톨릭 세력을 꺾었다. 드디어 1560년 8월 24일 개신교가 정식으로 스코틀랜드의 국교로 확립되었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