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녹스 (1514 ~ 1572)

<목차>
주님의 신실한 나팔수
먹장구름이 낀 암울한 시기에
마음의 닷 - 요한복음 17장
갤리선의 노예로
영국에서 목회자가 되어
전국을 순회하며 설교를
두려움 없는 녹스, 공격하는 사탄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는 녹스에게 사탄의 공격이


승리를 쟁취한 녹스는 성도들의 신앙생활 지도에 정열을 쏟았다. 요한복음 17장 3절이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의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라는 성경말씀대로 그는 무엇보다도 먼저 성경을 알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믿었다. 때문에 설교하는 일과 교육을 중시했다. 그 다음에는 말씀에 순종하여 경건하게 살아갈 것을 강조하였다. 이외에도 교회제도를 정비하여 스코틀랜드 장로교의 기초를 놓았다. 또한 가난한 자들을 구제하는 일에도 적극 힘썼다.

그때 강력한 가톨릭 세력의 비호를 받고 있던 메리 여왕은 끈질기게 도전하였다. 그는 신교 교회가 도전을 받을 때마다 메리 여왕에게 날카롭게 경고하고 회개를 촉구하였다. 이 나팔소리가 심히 역겨웠던 여왕은 조용히 자기를 찾아와 이야기해 줄 것을 부탁하기에 이르렀다. 이 초청을 받은 녹스는 “저는 하나님의 교회 안에서 공적인 설교를 담당하도록 부름받은 사람이기 때문에 폐하의 내실에서 폐하에게만 귓속말하는 것은 양심이 허용치 않습니다.” 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여왕은 복수의 칼을 갈았고, 이를 지켜본 주위의 신복들은 여왕도 두려워하지 않는 녹스에게 분개하였다. 그러나 그는 “좋은 인상을 주는 귀부인을 내가 왜 두려워해야 합니까? 나는 성난 남자들의 얼굴도 무수히 보아왔지만 두려워해 본 적이 없습니다.”라고 태연히 말했다.

그는 죽는 순간까지 많은 일들로 시달림을 받아야 했다. 갤리선에서 얻은 지병, 악의에 가득찬 고소들, 생명의 위협 같은 개인적인 고통은 물론 가톨릭이 언제 다시 기선을 잡아 신교의 숨통을 막을지 모를 상황에서 신교를 정착시키기 위한 교회의 크고 작은 일들로 잠시도 쉴 틈이 없었다.

결국 녹스는 1568년 10월 뇌졸중으로 쓰러졌다. 그러나 건강을 다소 되찾게 되자 말을 할 수 없을 때까지 하나님의 말씀을 전했다. 임종이 가까워져 성경을 볼 힘조차 없어지자 그는 요한복음 17장을 줄곧 읽어달라고 하였다. 그는 조용히 이 말씀을 음미하면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그에게 승리주기를 기뻐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1572년 11월 24일에 67세로 평화스럽게 눈을 감았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