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레즈 파스칼(1623 ~ 1662)

<목차>
인간은 생각하는 갈대다
애정이 깊은 아버지
“신을 아는 것에서 신을
사랑하는 데까지의 거리는?”
고독에서 사교생활로
마침내 하나님의 참 빛을 경험
진리의 탄압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마침내 하나님의 참 빛을 경험


2년간 사교활동이 그의 마음에 있는 공허를 메꾸어주지는 못했다. 한때 즐거워 보이던 그 생활도 무의미하게 느껴지면서 그는 곧 혼동과 혼미 속에 빠졌다. 지금가지의 생활에 대한 혐오와 멸시가 생기고 과거에 그를 매혹했던 모든 것이 이제는 어리석고 유치하게만 보였다. 그의 영혼은 깊은 수렁에 헤매었다. 파스칼은 「팡세」에서 이를 “신을 떠난 인간의 비극”이라고 표현했다.

걷잡을 수 없는 마음의 공허를 채우기 위해 과학 연구를 전념했다. 학문 연구로 그는 불안과 고독과 허무감을 잊으려 했으나 그의 존재의 근원에서부터 우러나오는 영혼의 불안과 정신의 고뇌는 학문의 연구로는 메워지지 않았다. 외적 사물에 관한 학문이 고뇌할 때는 전혀 영적인 위로가 되지 않았던 것이다.

남은 것은 신앙으로 돌아가는 것뿐이었다. 파스칼의 고독한 혼, 구도적, 정신, 전인적 욕구는 ‘구원’을 받기 위한 간절한 기다림이었다. 이 당시 파스칼은 누이동생이 수녀로 있는 포르 로와이얄 수도원에 빈번히 드나들면서 자신의 심정을 다음과 같이 토로하였다.

“나는 이렇게 훌륭하다는 일을 하고 있다… 그러나 나는 세속의 흥겨운 위락이 이제는 견딜 수 없이 싫증이 났고 나의 양심은 밤낮 가책을 받고 있다. 어떻게 해서든지 이 세속에서 아주 떠나고 싶다…그러나 나는 신에게서 완전히 버림을 받은 상태다. 신에게 끌리는 마음도 전혀 없다.”

파스칼은 한없이 겸허해졌다. 자기를 태산같이 믿고 의지하는 마음이 없어졌다. 그는 신의 손길이 그의 마음을 쓰다듬어주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마침내 신음하는 이 겸허한 구도자의 영혼을 신은 받아주셨다 파스칼은 신의 빛이 자기의 마음을 환하게 비춰주는 것을 느꼈다. 1654년 11월 23일 밤 10시 30분에서 0시 30분 사이에 그는 하나님의 구원의 빛으로 말미암아 거듭남을 경험한 것이다. 파스칼은 이 감격을 놓칠세라 한 장의 종이에 적었다. 나중에 그것을 양피지에 정서하여 옷 안쪽에 바늘로 꿰매었다. 이때부터 죽을 때까지 8년 가까이 아무한테도 보이지 않고 알리지 않고 이 양피지를 옷에 꿰맨 채 몸에 지니고 있었다. 파스칼이 죽은 뒤에 비로소 하인이 그 종이 조각과 그 양피지를 발견했다. 그 신앙고백인 다음과 같다.

“아브라함의 하나님,
이삭의 하나님,
야곱의 하나님은 철학자나 학자들의 하나님이 아니다.
확실, 감격, 환희, 평화. 예수 그리스도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즉 너희들의 하나님.
너의 하나님은 나의 하나님이 되리라.
하나님 외에 이 세상의 모든 것을 잊어버리다.
그는 복음의 예비된 글로만 나타났다.
사람의 영혼의 위대함이여.
의로우신 아버지여, 세상은 당신을
전혀 알지 못하여도 저는 당신을 알았습니다.
환희, 환희, 환희. 환희의 눈물.
나는 주님에게서 멀리 떠나 있었고
생명의 근원인 주님을 버렸었도다.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원컨대 나 영원히 주를 떠지나 않으리.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의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나이다.
예수 그리스도.
예수 그리스도.
나는 그에게서 떠나 있었다.
나는 그를 피하고 버리고 십자가에 못박게 하였다.
원컨대 나 영원히 주를 떠나지 않으리.
그는 복음의 예비된 길로만 나타난다.
일체를 혼연히 포기할 것.
예수 그리스도와 나의 지도자에 대한 완전한 복종.
이 땅에서 한 날의 괴로움이 영원한 기쁨으로 변하다.
나는 주의 말씀을 잊지 않으리.
아멘.“


파스칼의 신앙간증은 거의 성경말씀을 그대로 인용한 것이다. 그는 성경을 전부 암송할 정도였기 때문에 그 앞에서 섣불리 틀린 인용을 할 수 없었다. 누가 성경의 한 구절을 말하며 그 구절이 성경에 있고 없음은 분명하게 구분했고 그 인용 대목까지 정확히 밝혀주었다. 「팡세」제8편에서 제14편에 이르기까지 수록된 많은 단장(단장 556에서 단장 924까지)들에는 성경의 인용이 무진장이라고 할 정도로 풍부하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