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번연 (1628 ~ 1688)

<목차>
땜장이 청년의 중생
소년 번연
죄의식
율법의 사슬
버림받은 죄의 괴수
유혹 또 유혹
넘치는 은총
받은 은사대로
감옥생활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율법의 사슬 (2)


그는 이제 거듭나는 상태의 영광을 알았기에 어덯게든 참여하지 않고는 못배기었다. “내게 줄로 재어 준 구역은 아름다운 곳에 있음이여 나의 기업이 실로 아름답도다”(시편 16:6) 라는 말씀을 그는 실감하며, 온 세계의 천 배 만 배를 주고라도 거듭남의 경지와 바꾸어야만 한다고 생각했다.

그즈음 번연은 베드포드의 여인들에게 자기 심경을 털어놓게 되었다. 존 기포드는 번연의 소식을 듣고 그를 그들이 모여 예배를 보고 있는 베드포드의 독립교회로 초대했다.

기포드는 어떤 사람에게 역사하신 하나님의 역사(役事)에 대해 말하기 시작했는데, 그로 인해 번연의 죄의식은 더 심각해졌다. “내 악한 마음의 헛됨과 내면의 비침에 대해 깨우쳐 알기 시작했다.”(죄인에게 주시는 은총 77) 그의 악안 마음은 빛 가운데 드러나고, 그의 내부에서는 육욕과 타락이, 전에는 미처 몰랐던 사악한 생각과 욕망을 잉태하여 미쳐 날뛰는 것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 그는 또 다시 뒷걸음질쳤다. 그 자신을 들여다볼 때 죄를 지으려는 마음이 가득하기에, 자신은 영원한 벌을 벋게 되는 율법 아래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번연은 기포드와 가난한 신자들에게 털어놓고 이야기하였다. 그들은 번연에게 하나님을 믿고 그에게 의지하라고 하였지만, 그것은 그에게 있어서 네 손가락으로 저 태양을 찔러보라는 말과 마찬가지였다.

그는 자기 마음이 주님의 거룩한 말씀에 대해 굳게 문을 닫고 있다고 어렴풋이 생각하게 되었다. 그는 몇 번이고 “선한 주시여 이 문을 부수어 열어주십시오. 놋문을 깨드리고 쇠빗장을 꺽으십시오”(시편107:16) 라고 탄식하였다. 번연은 죄를 짓는 일에 그 때처럼 주의해 본 적이 없었다. 바늘 한 개, 지푸라기 하나도 손대려 하지 않았다. “나의 양심은 조금만 닿아도 찌릿찌릿 아파왔다.…아아 그때, 내가 말하는 한 마디 한 마디에 얼마나 겁에 질려 움찔거리면서 살았는지 모른다. 조금만 몸을 움직여도 진동하는 수렁에 빠져, 하나님/그리스도/성령에게서, 또한 일체의 선한 것에서 소외된 듯싶었다.”(죄인에게 주시는 은총 82)

그의 마음 속에서는 죄와 부정(不淨)이 콸콸 솟구쳤다. 이 상태와 은총의 상태는 도저히 양립될 수 없다고 생각했다. 확실히 그는 마귀에게 넘어간 것이다. 구원을 얻기 어려운 마음을 가진 자가 되었다고 생각하였으며, 몇 년을 두고 이 생각으로 고민하였다. 그는 차라리 짐승과, 새와 물고기가 부럽기까지 했다. 그들은 죄나 지옥을 모르는 것이기 때문이었다. 그는 죄악 때문에 좌절할 때마다 그리스도의 피로 건져주시기를 호소했다 그것은 “피흘림이 없은즉 사함이 없으리라”(히브리서 9:22)는 성구가 늘 마음에 걸렸기 때문이었다. 거듭남을 경험하지 못한 인간처럼 슬픈 존재는 없다고 그는 생각했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