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번연 (1628 ~ 1688)

<목차>
땜장이 청년의 중생
소년 번연
죄의식
율법의 사슬
버림받은 죄의 괴수
유혹 또 유혹
넘치는 은총
받은 은사대로
감옥생활
 
 
국외의 다른 인물들
- 윌리암 틴데일 (1490 ~ 1536)
- 존 칼빈 (1509 ~ 1564)
- 존 녹스 (1514 ~ 1572)
- 블레즈 파스칼 (1623 ~ 1662)
- 존 번연 (1628 ~ 1688)
국내의 다른 인물들
- 문명래
- 박충서
- 연광숙
 

넘치는 은총


이런 일들로 말미암아 그는 접시처럼 눈을 크게 뜨고, 진지하면서도 주의 깊게 성경의 한 페이지 한 페이지를 읽었으며, 두려워 떨면서 한 구절 한 구절의 함축된 의미를 음미하게 되었다. 또 주께서 하신 약속의 말씀이 가슴에 떠오를 때, 그것을 한구석에 처박아두는 것 같은 이전의 어리석은 습관이 이 일로 인해 타파되었다.

그러나 여전히 갈아지지 않은 밭에 뿌려진 씨는 거듭거듭 싹을 내지 못했다. 마음의 유혹자는 그에게,
“너는 하나님께 기도할 것이 못돼! 하나님의 백성이 아니니까 말야” 하고 매몰차게 쏘아붙였다.

번연은 주의 능력을 맛보면서도 언제까지나 자기의 죄만 들여다보았다. 죄는 항상 절망을 불러일으켰다. 그는 사실상 생명을 얻으려는 노력보다는 위로받으려는 애타는 심정으로 헤매었다. 그러나 바로 그 행동 자체가 거룩한 말씀에 대한 계시를 받을 수 없는 반항이었다.
그는 망망한 바다에서 파선당한 배와 같았다. 그는 벌레보다 못한 자신을 생각했다. “나와 같은 가련한 인간을 …어떻게 권면하실까?”

그러자 “이 병은 죽을 병이 아니라”(요한복음 11:4) 라는 응답이 들려왔다. 그는 “주여! 이 말씀을 어떻게 찾으셨습니까?” 하고 무덤에서 살아나온 심정으로 외쳤다. “나는 그대의 죄를 범하고 있을 때에도 사랑하였노라. 이전에도 사랑하였고 지금도 사랑하고 또 언제까지라도 사랑할 것이니라”(죄인에게 주시는 은총 191)

그는 지나치게 영혼의 고통에 시달리다가 급기야 결핵에 걸리고 말았다. 너무 쇠약해진 그는, 자신의 생명을 생각해 보게 되었다 그리고 자신의 신앙이 미래에는 어떤 모습일지에 대해서도 검토해 보았다. 그 때 “우리의 행한바 의로운 행위로 말미암지 아니하고 오직 그의 긍휼하심을 좇아…우리를 구원하사…”(디도서 3:5, 디모데후서 1:9) 라는 말씀에 강하게 그의 마음에 다가왔다. 그는 “제게 죽음을 허락하소서!”하고 외쳤다. 그의 영혼은 다시 힘을 얻었다. 놀라운 말씀이 그를 깨웠다. “사망아 너의 이기는 것이 어디 있는냐 사망아 너의 쏘는 것이 어디 있느냐”(고린도전서 15:55)

그의 심신은 곧 쾌유되었다.
번연은 심신의 상태가 거의 회복될 즈음에 으르러 문득 “나는 주님께로 가지 않으면 안된다. 라는 생각이 마음 속에 울리는 것을 느꼈다. 그러자 나의 여태까지의 어두움과 불신앙은 쫓겨가고 하늘의 존귀한 여러 가지 일이 내 눈앞에 나타났다. 그 충격에 놀란 나머지 아내에게 이렇게 물었다. 여부 내가 예수께로 가지 않으면 안된다는 말씀이 성경 안에 있소? 아내는 갸우뚱 했다.…그리고 2~3분이 지났을까 했을 때, 천만 천사…총회…(히브리서 12:22)라는 구절이 불현듯 내 가슴에 떠올랐다. 동시에 시온 산에 대해 씌어 있는 히브리서 12장의 말씀들이 내 눈앞에 하나하나 떠오르는 것이었다.”(죄인에게 주시는 은총 262)

그는 기뻐서 “알았어, 이제야 간신히 알았어” 하고 말했다. 그 날밤은, 번연에게 무척 즐거운 밤이었다. 여태지 이렇게 기뻐해 본 적은 없었다.

번연은 하나님의 계시해 준 것을 나누고자 교회 사람들을 만나고 싶어 견딜 수가 없을 정도였다. 그는 그리스도의 평안과 기쁨과 승리로 말미암아 한밤을 꼬박 새웠다.

“너희가 이른 곳은 시온산과 살아계신 하나님의 도성인 하늘의 예루살렘과 천만 천사와 하늘에 기록한 장자들의 총회와 교회와 만민의 심판자이신 하나님과 및 온전케 된 의인의 영들과 새 언약의 중보이신 예수와 및 아벨의 피보다 더 낫게 말하는 뿌린 피니라”(히브리서 12:22-24)

큰 죄는 큰 은혜를 이끌어낸다. 그는 영원한 저주의 늪을 빠져나와 은혜의 높이며 깊이를 말할 수 없이 선명하게 느꼈다. 어려서 몇 번이나 죽음에 던져질 뻔한 것을 건지셨던 하나님은 이제야 번연에게 완전한 생명을 선물하셨다. 게다가 5년 넘게 하나님과 싸움한(창세기 32:25) 번연은 마침내 생명책에 새로이 기록될 이름을 얻었다. 욥이 인내로써 사탄의 시험에서 벗어났을 때 욥의 소유는 갑절이 되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하나님을 찬송할지어다!

Copyright (c)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 All Right Reserved.
주소 : 140-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23 기독교복음침례회 / 대표전화 : (02)796-0092 / 팩스 : (02)796-8770